루크 스토리


“저는 부상 없이 훈련할 수 있어야 합니다. 지금 저는 52살 이지만 나이가 저를 멈추게 할 수는 없어요!”

루크는 뛰어난 철인 삼종 경기 선수로 언젠가 올림픽 경기에 출전하는 것이 꿈입니다. 그는 정기적으로 훈련을 하고 늘 열심히 노력합니다. 그는 일상 활동에 사용할 수 있는 레오니 XC와 프로플렉스 솔루션에 만족하고 있습니다.

과거 20명의 직원을 관리하는 건설 관리자였던 루크는 13년 전 끔찍한 교통 사고로 다리를 잃었습니다. 재활 센터에서 그는 다른 사람들이 TV를 보면서 시간을 보낸 후 잠자리에 드는 것을 지켜봤습니다. "적어도 저는 이런 삶을 살지 않겠다고 생각했던 게 기억납니다."

“제약과 역경은 중요하지 않다는 사실을 다른 사람들이 저로부터 배울 수 있기를 바랍니다... 고개를 들고 계속 꿈꾸면 불가능이란 없습니다.”

스포츠는 루크를 다시 두 다리로 서고 자존감을 되찾게 만들었습니다. 처음에는 수영이었고 그 다음은 달리기였습니다. 그는 그 이후 달리기용 다리가 필요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 조직을 설립했습니다.

루크 사용 제품


루크의 강도 높은 훈련을 위해서는 가장 강하고 역동적인 의지가 필요합니다. 그는 소켓 내의 움직임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된 아이스로스 씰-인 X 대퇴 실리콘 라이너와 조깅 또는 달리기 시 시작 순간을 감지할 수 있는 레오니 XC를 사용합니다. 또한 이 제품은 자전거를 타기 시작하거나 계단을 오르는 시점을 인식한 후 이에 따라 적응합니다. 루크가 선택한 의족은 프로플렉스 XC 토션으로 추가적인 회전 지지와 충격 흡수를 제공합니다.

제품 링크: 레오니 XC, 프로플렉스 XC 토션, 커스톰 솔루션 소켓, 유니티